언론보도
event_available 2021.02.01 08:58:24
31

자궁경부암 예방 접종, 남성도 함께 해야 한다?

본문

85584_76863_541.jpg
▲ⓒ강남지인병원 가정의학과 송영경 과장



자궁경부암은 기본적으로는 여성의 자궁 입구 쪽에서 발생하는 생식기 암이다. 자궁경부암이 발생하는 주 원인은 HPV 바이러스, 즉 인유두종 바이러스로 남성, 여성의 항문을 비롯한 생식기 주변에 기생하고 있다가 대부분은 성접촉을 통해서 감염된다.

자궁경부암의 경우 예방 접종을 하면 높은 확률로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남녀 중 한쪽 만 자궁경부암 주사를 맞으면 효과는 반으로 줄어든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통상적으로 여성의 자궁경부암 예방 접종 수가 훨씬 많은 편이다.

해당질
병은 자궁경부암이라는 이름으로 숱한 오해를 얻어왔다. 남성은 자궁이 없기 때문에 접종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인식이 만연하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런 인식을 바꾸고자 정부에서도 남성의 자궁경부암 예방 접종을 권장하는 등 필요성을 알리고 있지만 아직도 백신과 관련해서는 오해가 많다.

인유두종 바이러스는 여성에게만 유해하다는 오해도 크다. 그러나 남성들 또한 인유두종 바이러스에 감염이 되면 항문암, 음경암 등으로 증상 악화가 진행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하지만 대부분 남성들은 인유두종 바이러스에 감염이 되어도 대개 무증상이기 때문에 경각심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이에 대하여 전문가는 "최근에는 커플이 함께 백신을 맞으러 오는 경우가 전보다는 늘어났지만, 그럼에도 선진국과 비교될 정도로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실제로 예방 접종의 중요성보단 산부인과 방문 진료에 대한 거부감, 부담감을 드러내는 사례가 많고, 특히 아직 젊은 세대의 경우 신체적으로 문제가 없으리라는 자의적 진단에 의해 정기검진 또는 예방의 중요성을 전혀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이는 장담할 수 없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바이러스가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으며, 무증상이지만 고위험군 보균자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것이다.

백신은 어디까지나 예방 차원이긴 하지만, 자궁경부암은 백신 접종만으로도 예방 가능성이 큰 질병이므로 정기검진 및 접종을 실시하는 것이 좋다. 또한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 역시 자궁경부암의 원인이 되는 인유두종 바이러스 DNA 검사와 백신 접종 필요성 등을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자궁경부암 백신의 경우 바이러스 종류에 따라서 종류가 달라지며, 예방 범위 및 연령에 따라서 알맞은 백신을 선택하여 접종하는 것이 가능하다. 백신 접종이 시작되었다면 정해진 간격을 잘 지켜 기간 내 접종 완료를 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예방 접종과 더불어 매년 1회 정도 정기적으로 자궁경부암 검진을 진행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강남지인병원 가정의학과 송영경 과장>







번호 제목 등록일
22 자궁경부암 예방 접종, 남성도 함께 해야 한다? 2021.02.01
21 건강검진, 암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 2020.12.24
20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건강검진 잘 받는 방법' 2020.12.10
19 여성암발병률 2위 유방암, 정기검진으로 조기치료 중요 2020.10.20
18 강남지인병원, “소화기병 특화 전문병원을 꿈꾼다” 2020.08.05
17 펜탁스메디칼-강남지인병원, 소화기내시경 연구 위한 MOU 체결 2020.04.28
16 위, 간, 췌담도, 역류성식도염 등 소화기질환, 병원 선택 시 주의사항 2020.01.29
15 [보도] 조원영 대표원장, ‘제9회 대한민국 성공대상’ 의료부문 수상 2019.12.20
14 [보도] 강남지인병원, 우수내시경실인증 획득 2019.12.10
13 [보도] 강남지인병원, ‘3D자동유방초음파(ABUS)’ 도입 2019.11.29
12 [방송] 4년 내 병에 걸릴 위험은?…AI 진단 '성큼' 2019.11.19
11 [보도] 강남지인병원, 탈장 복강경수술 400례 돌파 '책임 집도의 시스템 운영' 2019.10.31
10 [보도] ‘여유증수술’ 보험적용 가능한 전문 치료로 기능적·심미적 모두 만족 2019.09.24
9 [칼럼] 다리혈관 ‘하지정맥류’, 베나실치료로 수술 후 통증 최소화 2019.08.05
8 [보도] 비수술 하지정맥류 치료로 여름철에도 자신있는 다리만들기 2019.06.27
열린1페이지 2페이지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