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event_available 2022.10.24 14:26:41
54

강남지인병원, 코어라인과 AI로 급식종사자 폐암 진단

본문

급식종사자 폐암 검진에 인공지능(AI) 기술이 활용된다.

 



 

강남지인병원은 코어라인소프트와 협력해 서울시교육청 급식조리자 대상으로 폐암 검진을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전국 학교 급식 종사자의 폐암 발병률이 일반인에 비해 약 35

높다는 조사가 나왔다. 서울시교육청은 올해부터 서울시 유치원, ··고등학교에 재직하고

있는 모든 급식종사자를 대상으로 폐암 무료 검진에 나섰다.

 



 

 


시행 기관 가운데 한 곳으로 선정된 강남지인병원은 코어라인이 만든 AI 솔루션으로 진단

보조를 받고 있다. AI가 저선량 흉부 컴퓨터단층촬영(CT) 영상 데이터에서 폐 결절, 폐 기종,

관상동맥석회화 등 3대 흉부 질병을 검출하고 분석해 준다. 조원영 강남지인병원 대표원장은

“최종 판단은 의사가 하지만 AI가 폐질환 의심 소견을 1차 선별해 주기 때문에 진단 과정이

​단축되고 정확도를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7b4401118877839dc9d0d8e9e2abee48_1666589
<조원영 강남지인병원 대표원장 (강남지인병원 제공)>


진단 결과도 AI가 작성한다. 기존 검진 결과는 간단한 텍스트로만 제공되다 보니 검진 결과를

자세히 알기 어려웠는데 코어라인소프트가 제공하는 보고서는 폐 CT 영상을 3차원으로

분석해서 폐 결절의 위치·크기 등을 직관적으로 전달하고 자세한 설명을 덧붙여서 추적 관리를

돕는다.

 

 


​코어라인소프트 관계자는 “폐암 검진은 1차 검사 이후 추적 검사가 중요하다”면서 “AI

​솔루션을 활용해서 정밀한 추적 관찰 결과를 얻을 수 있고, AI가 분석한 폐 영상 보고서를

​통해 다앙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7b4401118877839dc9d0d8e9e2abee48_1666589
<코어라인소프트 폐암 검진 결과 보고서 예시 (코어라인소프트 제공)>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