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복강경
    탈장
    맹장염
    담낭질환
    위암/대장암
  • 아랫배 통증, 급성충수돌기염

    단순한 복통이 아닙니다!

  • 충수염은 임상에서 수술을 요하는 복통의 가장 흔한 원인이며
    매년 우리나라에서 10만명 이상이 급성 충수염으로 수술을 받습니다.
    우리몸의 소장에서 대장으로 이어지는 부위에 맹장이라고 불리는
    소화기관이 있습니다. 충수염이란 맹장 끝에 6~9cm 길이로 달린
    충수돌기에 염증이 발생하는 것을 말합니다.

급성충수돌기염 원인

급성충수염은 충수 내부가 막히면서 시작됩니다. 충수가 막히게 되면 충수로부터 대장으로 향하는 정상적인 장의 연동운동이 제한됩니다.
고인 물이 썩듯이 저류가 일어난 상태에서 장내 세균이 증식하고 독성 물질을 분비하게 됩니다. 그러면 이 물질들에 의해서 충수 내부 점막이 손상
받고 궤양을 형성하게 됩니다. 이후 충수 내부의 압력이 증가되면 충수로 가는 동맥혈의 흐름이 저하되고 충수 벽이 괴사되어 천공으로 진행됩니다.

━━━━
임파 조직
과다 증식

━━━━
변이 입구를
막는 경우

━━━━
기생충
 

━━━━
염증성 협착
 

  • 통증이 시작됩니다

    식욕이 떨어지고 통증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비전형적인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충수돌기의 위치에 따라
    우측 옆구리에 통증이 있을 수도 있으며, 골반 내에 위치하는 경우
    치골 위쪽의 모호한 불편감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 밖에도
    장 폐색 증상, 복막염, 변비, 설사 등을 주 증상으로 호소할 수도 있습니다.

증상

처음에는 식욕이 떨어지고 오심(울렁거림)이 먼저 시작된 후에 상복부 통증이 나타납니다.

상복부 통증은 시간이 지나면서 배꼽 주위를 거쳐 우하복부 통증으로 바뀌게 됩니다.

서서히 미열이 나타나기 시작하고 한기를 느끼기도 합니다.

충수염이 천공되면 통증은 더욱 심해지고 아픈 부위가 우하복부에 국한되지 않고 하복부 전체 또는 복부 전체로 확산됩니다.

급성충수돌기염 진단/검사

충수염이 진행하여 복막염을 일으킨 경우에는 오른쪽 하복부에 근육 강직을 볼 수가 있으며, 농양의 형성으로 인한 덩어리가 만져지기도 합니다.

초음파 검사

진단이 애매한 경우에는 초음파 검사를 통해
급성충수돌기염인지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우측 하복부를 눌렀을 때

통증을 느끼게 되는 것(압통)과 눌렀던 손을 띨 때
통증이 생기면 충수염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CT 촬영

우측 하복부를 눌렀을 때 증상이 애매한 경우
CT 촬영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급성충수돌기염 치료

  • ╋  수술

  • 급성 충수염은 조기 진단과 조기 치료가 필수적입니다. 여러 가지 조건으로 수술을 할 수 없을 경우에는
    의사의 지시에 따라 조기에 국소에 냉찜질을 하고, 강력한 항생제를 사용합니다.

    충수염의 치료법은 수술에 의해 충수돌기를 제거하는 방법 뿐이며, 조기에 수술을 하면 대부분
    합병증 없이 회복됩니다.

사진
사진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