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복강경
    탈장
    맹장염
    담낭질환
    위암/대장암
  • 장이 배에서 탈출하는 탈장

    하체에 뭔가 볼록하게 나왔어요

  • 탈장이란 복강 내에 있어야 할 장이 제자리에 있지 않고
    다른 조직을 통해 돌출되거나 빠져 나오는 증상을 말합니다.
    탈장은 생긴 부위에 따라 여러 가지로 분류되며 가장 흔한
    형태는 사타구니 부위에 생기는 서혜부 탈장입니다.

탈장의 원인

━━━━

선천적 요인

━━━━

과격한 운동

━━━━

약화된 근육

━━━━

만성 기침 등

  • 초기에 치료할수록 좋습니다

    처음에는 거의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작게 돌출됩니다.
    피부 밑으로 부드러운 덩어리가 만져지며, 점차적으로 진행되면서
    크기가 커지게 됩니다. 초기에는 대게 통증이 없으며
    초기에 치료하면 탈장된 장기를 쉽게 환원할 수 있습니다.

부위별 탈장

부위별 탈장

서혜부 탈장

소아의 경우 선천적으로 복벽의 틈새를 가지고 태어난 경우에
발생하며, 성인이 되어서는 복벽이 약해지고, 과도한 복압 상승이
동반될 경우 발생합니다. 스포츠 선수들에게서 과격한 운동후에
많이 발생하여 스포츠 탈장이라고도 합니다.

대퇴 탈장

서혜부 탈장이 발생하는 부위보다 아래쪽에 발생하며,
대퇴관 후복벽 중 약한 부위로 복강 내 장기가 빠져나옵니다.
대개 마르고 나이 많은 여성에게 잘 발생하며, 서혜부 탈장보다
감돈의 위험이 높습니다. (탈장내공에 장이 끼어 복강 내로
다시 들어가지 못하는 상태)

반흔 탈장

수술한 상처 부위의 근육이 벌어지며 생기는 탈장으로, 주로
충수돌기 절제술이나 장을 잘라내는 수술 등 개복수술을 한 상처
부위에 발생하며, 옆구리, 방광 수술 후에도 생길 수 있습니다.
봉합한 근육층이 감염이나 손상을 입어 벌어짐으로써 생기게
되며 비교적 재발 확률이 높아 재발성 탈장이라고도 합니다.

제대(배꼽) 탈장

배꼽 부위에 발생한 탈장으로, 제륜을 통해 복강 내에 있는
창자나 복막의 일부가 배꼽의 피부층을 밀고 볼록하게
나온 것을 제대 탈장 이라고 하며, 신생아에서 주로 발생합니다.

진단/검사

주로 진찰을 통해 진단하게 됩니다. 대부분 부드럽고 둥근 표면을 가진 덩어리가 튀어나온 것을 손가락으로 촉진할 수 있으며,
돌출되는 것을 더 자세히 확인하기 위해 기침을 하거나 발살바 수기를 통해 더 자세히 관찰할 수 있습니다.
수술이 필요한 경우 수술 전 X선 촬영, 초음파, CT 검사 등을 이용하여 탈장된 상태를 확인합니다.

탈장의 발생기전

강남지인병원 탈장 치료 프로그램

  • 외과적 탈장치료는 절개방법에 따라 크게 개복수술, 복강경수술로 나뉘게되며 일반적으로 인공막을 설치하여 치료하게됩니다.
    탈장부위 접근 방식에 따라 복강 내 접근술(TAPP), 복강 외 접근술(TEP)로 나뉘게 됩니다.

개복수술

복부를 절개하고 탈장 수술이 이루어지는 개복수술입니다. 가장 전통적인 탈장수술방법으로 탈장 크기가 크거나 복강경 수술이 어려운 환자에게 시행되고 있습니다. 개복수술은 꿰맨 상처가 그대로 남아 미용 상 신경 쓰이는 부분도 있고, 수술 후 회복 기간도 개복하지 않는 복강경수술보다 조금 더 길 수 있습니다.

복강경 수술

배를 절개하지 않고 3~4개의 작은 구멍을 낸 뒤, 카메라가 부착된 특수기구를 이용해 진행하는 수술방법입니다. 수술 후 회복이 빠른 편이며, 특히 서혜부 상태를 더 쉽게 파악할 수 있어 수술이 용이한 방법입니다.

단일공 복강경 수술

복강경 수술에서 한 단계 나아간 단일공 복강경수술입니다. 배꼽 주변에 한 개의 구멍만을 뚫어 3D 복강경 기구를 삽입해 수술하는 탈장수술방법으로, 통증이 적고 수술 상처가 거의 없으며 수술 후 빠른 회복이 가능합니다.

복강 내 접근술(TAPP)

복강 내 접근술은 복강경을 복강내로 삽입하여 탈장 부위를 수술 하는 방법입니다. 탈장 부위를 복강경을 통해 관찰이 가능하며 이를 박리하여 탈장낭을 복원시키고 복벽의 후면과 복막사이에 인공막을 삽입하여 탈장을 치료합니다.

복막 외 접근술(TEP)

복강 내 접근술(TAPP)과 치료방식은 동일하나 탈장 부위에 접근하는 방법에 차이가 있습니다. 복강경을 복강내로 삽입하지 않고 복막과 후복벽 사이에 삽입하고 가스를 주입하면서 박리를 진행하여 탈장부위에 접근합니다. 복강 외에서 수술을 진행하기 때문에 복강내 손상의 우려가 거의 없습니다.